주최기관
공동주관기관

KRnet

  • 메인으로
  • 컨텍어스
  • 사이트맵
  • 관리자 새창열기

소개조직프로그램등록좌장/발표자게시판Past KRnet

세부프로그램
[Keynote Speech II] 4차 산업 혁명의 새 비전: 융합을 넘어 융화의 미래를 향해
관리자 (krnet) 작성일 : 2019-04-12 05:43:43 조회수 : 139
코드번호 : 4
발표자 : 이종관
소속 : 성균관대학교
부서 : 철학과/미래인문학 연계전공 주임교수
직위 : 교수
세션시간 : 2019년 6월 25일(화) 11:10~12:50
발표자약력 : 학력
1976-1980 성균관대학교 철학과
1980-1983 성균관대학교 철학과 대학원( 문학석사)
1983-1985 독일 뷔르츠부르크(Wuerzburg) 대학 철학과
1985-1990 독일 트리어(Trier) 대학교 철학과( 철학박사)
경력
1991-1997 춘천교육대학교 윤리교육과 교수
1997- 현재 성균관대 철학과/미래인문학 연계전공 주임 교수
2012- 현재 성관대학교 인문아카데미 좌장
2008- 현재 성균관대학교 하이브리드 미래문화 연구소 소장
2010 -2011 기획재정부 삶의 질 2040 연구 총책임교수
2008-2013 과학기술정책 연구원 미래전망위원회 위원
2009-2012 정보통신 정책연구원 기획총괄위원
2008- 2011 기획재정부 미래네트워크 위원
2010- 2013 교육과학부 과학기술미래비젼 기획위원
2010-2011 교육과학부 인문학 비젼 융합위원회 기획위원
2007-2008 도시문화 공간 연구소 자문위원
주요저서
-포스트휴먼이 온다: 인공지능과 인간의 미래에 대한 철학적 성찰(한국출판문화 학술저술상 수상, 롯데 출판문화 본상 수상)
-사이버문화와 예술의 유혹(문화관광부 우수학술도서)
-공간의 현상학, 풍경 그리고 건축 (문화관광부 우수학술도서)
-제4차 산업혁명 하이브리드 패러다임(공저)
-디지털철학
-첩보소설로 읽는 현대유럽 철학: 소피아를 사랑한 스파이
-하이브리드 포이에시스(공저)
-하이브리드 스펙트럼(공저)
- Welt und Erfahrung(세계와 경험)
- 과학에서 에로스까지
- 자연에 대한 철학적 성찰
-Koreanische Beitraege zur Phaenomenologie“(공저)
주요논문
-스티브잡스와 하이데거의 은밀한 만남
- 과학, 현상학, 그리고 세계
- 마지막탱고 그후: 후설의 정초주의를 옹호하며",
- 환경윤리학과 인간중심주의,
- 가상현실의 형이상학과 윤리학
-가상현실에 대한 현상학적 도전
- 가상현실과 현상학적 지각이론
- 시적 도시를 향한 현상학적 연구
- 아인스타인 상대성이론에 대한 현상학적 연구
- Husserl und Postmoderne
- Phenomenology of Body and Fashion Design
- 시간 공간의 상대성과 인식의 통일성
- Digital Space, Risk based Economy and Heideggerin Exit
- 컨버전스 시대의 의식과 행동( 3인 공동연구)
- Urban Aesthetics in the Age of U-Computing
- 테크노퓨처리즘과 네오휴머니즘의 대결, 그리고 그 화해를 향하여
외 다수
강연요약 : 인공지능의 아바타가 되어야할지 아니면 자신의 두뇌를 인공지능으로 대체한 포스트휴먼으로 살아야 할지의 기로에 선 인간의 미래! 그러나 미래는 인간이 수동적으로 쫓아가는 시간이 아니라 희망과 기대를 갖고 능동적으로 기획하며 앞서가는 시간이다. 미래라는 시간은 물체나 동물에게는 오지 않고 오로지 인간에게만 밝혀지는 시간이다. 또 인간이라도 절망에 빠진 사람들에게는 미래라는 시간은 오지 않는다, 따라서 미래는 트렌드가 아니라 희망과 기대를 담는 보다 높은 가치의 비전의 차원에서 논의할 때 진정한 미래가 되며 바람직한 인간의 미래가 된다. 본 강연은 미래를 어떤 비전으로 바라보아야 하는지를 현재를 사는 인간들과 함께 사색해보고 또 미래비전을 어떻게 갖는가에 따라 어떤 기기, 어떤 상품, 어떤 도시가 탄생하는지 살펴본다.
나아가 본 강연은 4차산업혁명의 맹목적 추종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 인간과 일의 관계를 철학적으로 숙고함으로써 기술과 인간의 상호작용을 융합이 아니라 융화의 창의성으로 재정립하려 하여 사람이 살아 있는 4차산업 혁명의 새비전을 제시한다.
.
목록보기